Dead Meat (아일랜드/2004)




감독 : Conor McMahon 각본 : Conor McMahon 음악 : John Gillooley

배우(역할)
Marian Araujo ... Helena
David Muyllaert ... Desmond
Eoin Whelan ... Cathal Cheunt
David Ryan ... Martin
Amy Redmond ... Francie



광우병과 공포의 확산

 공포영화는 사회적으로 드러나거나 잠재된 공포를 반영한다라는 관점에서 봤을 때 이 영화는 상당히 정직한 내용을 담고 있다. 한적하다 못해 외려 쓸쓸해보이는 아일랜드의 한 시골 마을에서 살기 위해 달려야하는 주인공들을 뒤쫓는 것은 좀비들이며 그 좀비의 발생원인은 바로 미친 소이기 때문이다. 아일랜드가 광우병 발생 국가라는 것을 지난 미국산 소고기 수입 반대 촛불 집회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되었을 것이다. 더불어 영화의 무대가 되는 Leitrim이라는 마을은 2003년 (영화 개봉하기 1년전) 광우병 추가 발생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점차 진화하는 좀비영화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이 영화의 좀비들은 다행스럽게도 느릿느릿 걷고 식사예절(?)도 지키며 밤에는 숙면까지 청한다. 현대적 무기를 사용하지 않고도 퇴치할 수 있다는 점은 이 영화의 좀비들이 그렇게 무지막지한 존재가 아님을 증명해준다. 그렇다면 이 영화의 공포는 다른 곳에 있는 것이 아닐까? 처음 광우병이란 존재가 밝혀졌을 때 미온적으로 대응했던 영국 정부처럼 아일랜드 정부 또한 초반엔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았다. 그로인해 아일랜드는 유럽에서 영국 다음으로 광우병 피해가 높은 나라가 되어버렸다. 영화 속 초반 장면, 현재 발생한 가축병을 오늘 내로 제어 가능하다는 정부 발표 인용 뉴스와는 달리 주인공들의 일상에 좀비(광우병)가 침범해버렸다.

 정부는 혼란 방지와 사회 안정이라는 명목으로 낙관적이며 긍정적인 일부의 정보만을 제공한다. 일종의 정보 통제이다. 이렇게 제공된 정보가 현실과의 차이를 가질수록 혼란은 가중되며 공포감은 더욱 극대화된다. 마치 어둠 속에서 실체의 전말을 알 수 없는 괴물 소의 공격에 두려워하는 주인공들의 처지와 비슷해지는 것이다. 2008년 미국산 소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가 바로 그런 두려움을 반영하고 있었으며 최근 일본에서 발생한 대지진으로 파괴된 원전에서 누출되고 있는 방사능에 대한 사람들의 두려움도 마찬가지이다. 이명박 정부는 방사능 문제에 대해 낙관적으로 발표를 했지만 방사능의 위험 수위는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공포는 정부가 정보를 통제할 때 배가된다.

 좀비들의 공격을 어떻게든 헤쳐나가며 살아남은 주인공들은 오래된 고성에서 클라이막스를 맞이한다. 좀비들의 총공세와 함께 주인공 일행들이 죽어나가고 결국 여주인공 혼자 살아남게 되어 막다른 곳에 몰리는데. 때마침 총으로 무장한 화학복 무리들이 등장한다. 아마도 오늘 내로 이 지역을 통제하려고 내려온 정부의 파견군인들일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 장면은... 생존을 위해 처절한 몸부림을 쳐봤지만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상황이 최고의 공포가 아닐까. 극한의 공포를 이겨낸 주인공을 통해 우리는 안도감을 얻지만 이 영화는 다시 우리를 공포로 복속시킨다. 광우병에 대한 공포가 현실에서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것처럼 말이다.

'好러영화는 나의 힘 > 2000 ~ 200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드 미트 (Dead Meat)  (0) 2017.04.19
쏘우 (Saw)  (0) 2017.04.19
Posted by 문화파괴

댓글을 달아 주세요

 

 

 

Saw (미국,오스트레일리아/2004)



감독 : James Wan 각본 : James Wan, Leigh Whannell 음악 : Charlie Clouser

배우(역할)
Tobin Bell ... John
Leigh Whannell ... Adam
Cary Elwes ... Dr. Lawrence Gordon
Danny Glover ... Detective David Tapp
Ken Leung ... Detective Steven Sing
Dina Meyer ... Kerry
Mike Butters ... Paul
Paul Gutrecht ... Mark
Michael Emerson ... Zep Hindle
Benito Martinez ... Brett
Shawnee Smith ... Amanda
Makenzie Vega ... Diana Gordon
Monica Potter ... Alison Gordon
Ned Bellamy ... Jeff
Alexandra Chun ... Carla



그가 만든 세상을 보라.

 이 게임은 Gordon을 위해 마련된 게임이다. 무기력하게 병상에서 하루하루를 보내야만하는 John은 자신을 마치 임상치료실험 대상자처럼 대하는 Gordon에게 일종의 복수심이 생기게 되었을 것이며 어찌보면 John과 같은 환자의 생사여탈권을 가지고 있는 의사라는 직업을 가진 Gordon에게 강제적인 생사여탈 규칙이 주어진 게임에 구속시켜 입장전이를 통한 만족감을 얻으려 했을것 이다. 더불어 John은 자신의 행동을 좀 더 확대해석하여 생명을 소중히 하지 않는 사람들에 대한 도덕적인과율의 집행자라고 합리화를 해나간다. 사회에서 그는 간병인조차 없는 소외자이지만 그가 만들어놓은 게임에서는 자신이 만든 규칙에 따라 참여자의 생사여탈권을 가진 절대적 주관자이다.

 본게임에 앞서 벌여진 게임들은 일종의 예행연습이다. 예행연습 속에서 John은 사회과학자들처럼 참여자들의 행동을 통해 일종의 패턴을 읽어나가며 본게임을 보다 치밀하고 정교하게 만들어가기 위해 준비했을 것이다. 그리고 의도적으로 Gordon의 사무용펜을 범행현장에 남긴다. 이것은 Gordon의 심리를 압박하기 위해 효과적이다. 심리의 압박을 느끼는 사람은 사고가 경직되어 다양한 방법들을 생각하지 못하고 일정한 패턴의 행동을 보이기 쉽다. 그것은 곧 John이 자신의 범행을 실행함에 있어 유용하게 읽어나갈 수 있는 부분이 되기도 하는 것이다. John은 예행연습격의 범행현장에 Gordon의 사무용펜을 남김으로써 자신이 직접나서지 않고도 경찰의 수사를 통해 Gordon의 심리를 압박해간다.

 본게임이 벌어졌다. 본게임엔 Gordon뿐만 아니라 Adam, Zep가 참여자로 추가 된다. 하지만 추가로 참여하게된 행위자들에게 주어진 규칙은 Gordon의 행동에 종속적이거나 행동범위가 상당부분 제한적이다. 이제 남은 것은 Gordon의 선택이고 주어진 시간 내에 자신과 자신의 가족을 위해 Gordon은 Adam을 죽일 것인지 아니면 또 다른 방법을 찾아낼 것인지에 따라 다른 참여자들의 운명이 달라진다. 앞서 벌여진 Amanda의 게임은 본게임을 준비한 John에게 많은 도움을 주었을 것이다. Amanda의 게임은 최초로 타인의 목숨을 이용해야하는 규칙이 주어진 게임이었고 그 게임을 통해 John은 본게임을 그의 의도대로 화려하게 장식할 수 있었다.

 현실과 격리된 신(神)을 현실과 이어주는 텍스트는 부활이다. 관념 속에 떠도는 신(神)이 현실과 끈적끈적한 관계를 맺을 수 있는 것이 부활이란 기적이다. 태초에 천지를 관장하던 음성처럼 게임을 지배하는 규칙이 담긴 음성을 들을 수 있는 녹음기와 에덴동산에서의 강제적 추방이 아닌 탈출을 하기 위해 Adam을 죽일 수 있는 도구인 권총을 양손에 쥐고 있던, 긴박하고 끔찍한 게임의 현실 속에서 관념 속의 신(神)처럼 묻혀져 있었으나 이 게임을 절대적으로 주관하고 만들었던 John이 부활한다. John은 고통과 절규로 몸부림치는 Adam에게 심판의 메세지를 남기고 영원히 그를 어둠 속에 가두어버린다. Game Over. 신은 Adma을 버렸다.

 

'好러영화는 나의 힘 > 2000 ~ 200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드 미트 (Dead Meat)  (0) 2017.04.19
쏘우 (Saw)  (0) 2017.04.19
Posted by 문화파괴

댓글을 달아 주세요